사블, 사운드블라스터(Sound Blaster)를 기억하십니까. 만일 이 이름이 친숙하게 느껴지신다면 분명 컴퓨터를 10년 이상 사용해 온 분이실 겁니다.

싱가포르의 멀티미디어 업체 ‘크리에이티브’가 개발한 사운드블라스터는 90년대 초반 이후로 10년이 넘도록 PC용 사운드의 발전을 주도한 당대 최고의 컴퓨터 주변기기 중 하나였습니다.

PC는 원래가 기업용 전산을 위한 기계로 만들어졌습니다. 그래서 데이터베이스나 스프레드시트 같은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걸 주 목적으로 개발되어 왔죠. 하지만 PC가 개인의 엔터테인먼트(대표적으로 게임)에 이용되기 시작하면서 소리의 문제는 중요한 관심사가 되기 시작했습니다.

80년대 후반과 90년대 초반, 게임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하드웨어는 애드립(AdLib)이라는 사운드카드였습니다. FM변조방식의 이 사운드카드는 요즘의 휴대폰보다도 훨씬 못미치는 소리를 내주었지만 당시로선 충격 그 자체로 게임환경의 비약적인 발전을 가져다줍니다.

PC게이머들을 열광케한 바로 그 제품, '애드립' 카드

사운드블라스터는 애드립이 가져다 준 혁명이 채 보편화 되기도 전에 전세계 게이머들에게 훨씬 강한 충격을 선사해줬습니다. 조이스틱 같은 컨트롤러를 연결할 수 있는 게임포트를 내장하였지만 애드립과의 경쟁에서 실패한 게임블라스터를 더욱 발전시켜 애드립의 기능을 그대로 구현하면서도 8비트 DAC와 미디기능을 추가한 사블1.0과 녹음까지 가능하게 한 사블2.0의 대히트로 PC의 멀티미디어 활용의 비약적인 확대와 전세계 시장 평정이라는 놀라운 업적을 이루게 됩니다.

이후 90년대 중후반에 거쳐 사블은 CD-ROM인터페이스 내장과 16비트 PCM 재생, MPU-401 미디 인터페이스 등 컴퓨팅 환경의 가장 화려한 발전을 이뤄내었습니다. 당시 후발주자들이 호환 카드를 많이 내놓았지만 도스환경에서의 불편함과 불안정한 사후 기술지원 등으로 잠깐 빛을 보고 사라지는 동안 사블의 아성은 계속 탄탄해져만 갔죠.

PC 사운드 역사의 이정표가 된 사운드블라스터 2.0

21세기에 들어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운영체제가 표준이 되면서 사운드블라스터는 더 이상 독보적인 위치를 점유하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다이렉트X 규격을 따르는 다른 칩들로도 얼마든지 좋은 음질의 사운드를 재생할 수 있게 되었고, 사용자들은 더 이상 IRQ나 DMA 같은 하드웨어 충돌에 신경을 쓰면서 프로그램별로 사운드 설정을 할 필요가 없어진 것입니다. (사블을 써야 했던 이유 중 가장 큰 건 거의 모든 프로그램들이 사블을 표준으로 지원했다는 것입니다.)

물론 사블은 현재도 오디지와 X-Fi 시리즈 등 우수한 품질의 사운드카드를 만들어내고 있습니다만 이제 사용자들은 더 이상 사블에 연연하지 않고 있습니다.

성능은 강력하지만 이젠 별반 관심을 끌지 못하고 있는 사운드블라스터 X-Fi

현재는 모든 메인보드라고 해도 괜찮을 정도로 시판되는 메인보드 자체 내에 사운드 기능이 내장되어 있고, 미세한 음질이나 특수한 사운드모드가 필요하지 않다면 이런 내장 사운드만으로도 훌륭한 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7만원 남짓한 메인보드에서 7.1채널 입체 사운드를 제공하고 SPDIF 광출력까지 지원하는데 4~5만원을 더 주고 MP3 정도를 듣기 위해 사운드카드를 구입할 필요성은 잘 느껴지지 않겠죠.

혹시 여러분들은 지금 별도의 사운드카드를 쓰고 계신가요? 쓰고 계시다면 사운드블라스터인지 다른 브랜드의 제품인지요? 사운드블라스터를 쓰시는 분 중 특별히 이것 아니면 안된다는 이유가 혹시 있으십니까?

저는 미세한 잡음이 내장 사운드보다는 덜 하고 CPU 점유율이 조금이라도 낮기 때문에 집에서는 이미 7년 가까이 쓰던 사블 라이브!를 쓰고 있지만 사무실에서는 메인보드 내장 사운드를 아무런 불편 없이 쓰고 있습니다.

사운드블라스터가 예전처럼 PC의 필수 구성품이 될 시대가 다시 올 수 있을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ojoo
    2007.07.29 20:03

    저도 제이씨현에서 수입하던 사블 그리고 옥소리를 사용하던 그 때가 기억 나는군요. 지금은 크리에이티브 제품으로 스피커만 사용하고 있을 뿐 사운드 카드는 잊은지 오래입니다. 메인보드에 모든 것이 통합되는 All in One 시대가 되어 가면서 사운드 카드 시장이 사라져 버렸군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 ma-keaton
      2007.07.29 22:30

      ㅎㅎ 저도 당시 학생시절엔 사블은 감히 비싸서 못달고 싸면서도 훨씬 좋다고 한 옥소리를 단 적이 있습니다. 게임에서 옥소리의 미디음을 듣고 거의 감동의 도가니탕을 느꼈었죠.
      훈테크가 추억의 이름이 되어버린 것처럼 크리에이티브도 조만간 추억의 이름이 되진 않을까 조금은 걱정이 되네요.

      삭제 댓글주소
  2. 2007.07.29 21:11

    사블카드를 2개 사용한 것 같군요.
    16비트짜리와 128비트짜리..
    아직도 구형 컴에 붙어서 무리 없이 잘 돌아가고 있습니다.

    삭제 답글 댓글주소
    • ma-keaton
      2007.07.29 22:33

      예, 사블의 장점은 아무리 오래된 걸 갖고 있어도 운영체제 자체적으로 드라이버가 지원되어 별 불편 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것 같습니다.
      일부 파워유저들은 장치를 세밀하게 컨트롤 할 수 있는 제조업체 오리지널 드라이버의 지원이 미흡하다는 불만도 갖고 있지만 말이죠... 아마 앞으로도 10여년은 족히 드라이버 걱정 없이 사용은 가능할... 이런!!

      메인보드 인터페이스가 바뀌는 건 어쩔 수 없는 사양길이군요.

      삭제 댓글주소
    • 지나가다
      2009.03.22 00:42

      검색해서 지나가다 남깁니다만...
      128비트 사운드카드는 나온적이 없습니다...
      128이라는 숫자는 비트가 아니라 미디의 동시발음수 즉 128폴리를 뜻하는 것이지요...
      소리에 대한 현존 최고의 디지털 샘플링은 24비트 192헤르쯔구요...
      사운드 프로세서도 32비트가 최고입니다...

      삭제 댓글주소
  3. 2007.07.29 22:09

    그래도 별도 사운드 카드가 있는게.. ^^;;;
    데스크탑은 망가졌지만, 개인용도로 쓸 데스크탑을 하나 구매한다면, 그리고 맥미니급의 제품이 아니라면, 별도 사운드 카드를 쓸듯 합니다만.. 주변에는 그냥 내장 사운드를 쓰라고 합니다. ^^;;;
    사운드 카드에 이어 VGA 카드까지.. 일반적인 PC 사용에 있어서는 점점 무의미 해지네요. 램만 많으면.. 되니까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 ma-keaton
      2007.07.29 22:37

      예, 저도 고리타분한 사람이라 VGA와 사운드, 랜 등은 모두 별도의 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라고 생각해왔지만, 최근 LP타입으로 PC를 한 대 만들어보니 6만원도 안하는 메인보드에 내장된 그래픽 코어와 사운드 코덱, 네트워크 인터페이스로도 너무나도 훌륭하게 잘 동작하는 걸 보고 생각을 바꾸었습니다. 정말 취미영역에서의 컴퓨팅이 아니라면 보드 한 장으로 충분하다라고요.

      댓글 감사드립니다~

      삭제 댓글주소
  4. 2007.07.29 22:52

    사블 AWE32부터 쭈욱 사블만 써왔고 지금도 라이브!를 사용중입니다.
    도스시절에는 사블 아니면 여러가지로 골치아픈 문제가 많았죠.
    윈도 시대가 오면서 다른 카드도 큰 문제가 없어지고, 메인보드에 쓸만한놈들 다 내장되어 있고....
    그러니 이렇네요.
    앞으로는 고급유저들외에는 따로 사운드 카드를 안쓰는 세상이 될지 모르겠습니다.

    삭제 답글 댓글주소
    • ma-keaton
      2007.07.30 09:10

      AWE32에 30핀 메모리를 장착하고 부팅시 배치파일로 사운드폰트를 로딩하던 시절을 보내오셨군요. ㅎㅎ
      윈도우XP로 컴퓨터를 접하신 분들은 도통 이해하기 힘든, 하지만 나름대로 낭만이 있었던 제품이었던 것 같습니다.

      삭제 댓글주소
  5. 2007.07.29 22:56

    확실히 예전에 비하면 사운드카드 시장은 없어진 거나 다름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옛날에는 모든 PC에 사운드카드가 달렸지만, 요즘은 사운드카드를 따로 다는 비율이 얼마나 될런지...;;
    VGA쪽은 아직 그나마 났습니다만, 일반적인 업무용PC는 상당부분 내장그래픽으로 전환되어가니 예전만 못할 것 같네요...=ㅁ=

    삭제 답글 댓글주소
    • ma-keaton
      2007.07.30 09:11

      예, 갈수록 메인보드 집적도가 높아지고 성능도 이젠 손색이 없는 것 같아요. 나중엔 램드라이브로 HDD도 필요없는 메인보드가 나오진 않을까요? ^^

      삭제 댓글주소
  6. mrnoface
    2007.07.29 23:13

    얼마 전까지 사운드 블래스터 라이브 초기 모델과 DA 컨버터를 썼습니다. 아날로그 출력은 화이트 노이즈가 좀 심했거든요. 그런데 얼마 전에 꽤 싼 가격에 오디지 LS를 중고로 구해서 아날로그 출력을 들어보니 굳이 DA 컨버터를 쓰지 않아도 될 정도로 노이즈가 확 줄었더군요. S/N비가 숫자 이상의 것을 의미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죠. 내장 사운드의 경우 아직 이처럼 세세한 부분이 부족하긴 하더라도 90%가 넘는 대다수의 일반 사용자들에게는 정말 편리한 기능이 아닌가 하네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 ma-keaton
      2007.07.30 09:14

      오디지LS의 화이트노이즈 감소를 귀로 인식할 수 있는 사용자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그리고 절대다수의 PC용 스피커는 자체적인 화이트노이즈를 갖고 있기도 하구요. 그런 이유로 말씀하신대로 90% 이상의 사용자들에겐 내장 사운드로 충분한 상태인 것 같습니다.

      삭제 댓글주소
  7. 하얀바다
    2007.07.30 04:31

    그래도 메인보드 내에 온칩 되어 있는 내장 사운드 칩셋 보다 카드 형태인 사운드 블라스터는 메인보드의 여러가지 많은 전자파로 부터 노이즈가 덜 생겨서 음을 깨끗하게 들을 수 있는 장점이 있고 그것을 노이즈 (지지직~~~) 소리를 싫어하는 사람은 카드나 usb 형태의 사운드 시스템을 사용하는 것을 선호하죠...

    삭제 답글 댓글주소
    • ma-keaton
      2007.07.30 09:15

      예, 맞는 말씀이십니다. 일반적이진 않지만 민감한 편의 귀를 가지신 분들은 앞으로도 내장 사운드를 고수하실 것이고, 따라서 사운드카드 시장 자체가 완전히 사라지는 일은 없을 거라 생각합니다.

      삭제 댓글주소
  8. unleash
    2007.07.30 09:07

    사블이 본격적으로 쇠퇴기를 걷게된 것은 오디지(Audigy) 시리즈가 기점이 되지 않았나 생각되는군요. 특히 사블 라이브 시리즈에서 오디지로 넘어온 뒤로 그 많은 문제점들이란... 사블의 후속기종답지 않았던 모습이었습니다. 하지만 사블이 PC업계에 미친영향은 무시하지 못할만한 것이라고 할 수 있겠죠.

    삭제 답글 댓글주소
    • ma-keaton
      2007.07.30 09:18

      제품의 하자보다는 시대가 그럴 수 밖에 없었던 것이 아닐까 합니다. 오디지가 등장할 무렵엔 이미 사블이 아니더라도 멀티미디어 환경에 불편한 게 전혀 없게 되었었죠.
      댓글 감사합니다. ^_^

      삭제 댓글주소
  9. 2007.07.30 11:20

    SB16부터 Audigy 2ZS까지 Creative 거의 전제품을 사용해 왔습니다만, 사운드카드 자체가 문제를 일으킨 적은 없네요. 사블의 차별점은 그들이 그렇게 노력해 온 EAX에 키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비스타는 DS3D를 이용한 하드웨어 가속을 구조적으로 막았기 때문에(에뮬레이션을 합니다), ALchemy나 OpenAL 등이 게이머들에게 관심 받을 가능성이 어느 정도 있습니다. (물론 대중과는 먼 얘기지만..)

    지금 저만 해도 WOW에서 사운드 옵션 중에 EAX 관련 설정을 높여놓고 프레임 저하 없이 즐길 때 Audigy 2ZS 쓰는 보람을 느낍니다.

    기가바이트 메인보드에 Creative X-Fi 칩이 저렴하게 on-board 되는 것도 답이겠군요. 이렇게되면 제이씨현도 하나의 vendor에 집중 할 수 있을테고요. ^^

    삭제 답글 댓글주소
    • ma-keaton
      2007.07.30 13:01

      예, 크리에이티브가 개발한 기술들은 사양되기엔 아까운 것들이 많죠. 이를 받쳐주는 소프트웨어가 더 많아지면 좋을 것 같습니다.

      삭제 댓글주소
  10. 사운드마스터
    2007.10.09 21:01

    애드립쓰면서 느낀 감동은 이루말할수가 없었는데...
    당시 기억으로 PC스피커로 음을 내주던 프로그램이 존재했었는데..
    기억이 안나네요..mp3라는 규격이 채 나오기도 전일테니...
    애드립, 사운드마스터, 옥소리 ..후 옛날생각이 나네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11. 2008.04.16 13:28

    단색모니터의 286시절의 adlib 카드의 환상적인 음은... 당시 초딩6학년 이었던 저에게 충격적이었었죠.. 그때 즐겨했던 원숭이섬의 비밀 생각도 나는군요..
    그때는 정말 사블이 최강이었었고... 옥소리 제품이 노래방기능으로 상당한 위치에 있었지만 전부다 고가였었죠. 그당시 용돈을 모아모아 힘들게 구매했던 사운드마스타 제품이 생각나네요.
    그후 옥소리가 망하고 훈테크로 출발하면서 구매했던 사운드트랙의 4체널도 상당한 충격(당시 고3 아직도 그 앰프를 쓰고있답니다. ) 이었었죠... 혹시나 하고 아직도 사트루비기판을 가지고 있는 1인이랍니다..

    지금은 사블 익뮤를 쓰고있네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 ma-keaton
      2008.04.16 21:46

      원숭이섬은 지금 생각해도 정말 명작이었죠. 루카스아츠 로고와 함께 시작하는 오프닝도 영화적이었구요. 사블과 함께 민족주의 감성을 자극하는 마케팅으로 쌍두마차를 끌어온 옥소리 계열 사용자분이셨나보네요. 당시 두 파벌(?)의 입씨름도 꽤 볼만했었죠.

      삭제 댓글주소
  12. 2008.07.04 17:13

    아~ 사블, 옥소리.... 정말 오랫만에 드는 이름들이네요.... 탤런트 옥소리가 만들었다는 소문이 있었던.... 옥.소.리
    은쟁반 옥구슬 굴러가던 그 소리...

    mpu 401 에러와 드라이버 충돌 및 IRQ 조절을 위해 쌩쑈를 하던 기억.... 아~ 마구 떠올라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 ma-keaton
      2008.08.20 22:35

      예, 그런 충돌을 여러 번 뜯기도 하고 부팅도 수십번 하고난 뒤에 해결이 딱 되서 소리가 나오는 순간은 정말 감동적이었죠. ^_^

      삭제 댓글주소
  13. 2008.08.20 21:56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저같은 경우 IBM PC 계열에서는 사블 프로 호환카드(금성 심포니 OEM), 사블 16WE, 사블 AWE64, 사블 라이브 밸류, 사블 라이브DE 5.1KR 이렇게 써봤습니다.

    요즘은 사블 라이브 DE 5.1KR을 빼놓고 리얼텍 ALC850 내장사운드를 듣는중인데, 이상하게 오히려 사블 계열보다 음이 더 좋다고 생각됩니다. RTS인 워크래프트3게임을 할때 사블+EAX 모드 보다, ALC850+돌비 모드가 더 깨끗하고 유닛들 소리가 또렷하더군요.

    예전에 WOW 게임을 할때 사블 라이브하고 충돌나서 시스템이 계속 다운된 경험이 있네요. ㅎㅎ WOW 게임 자체에 버그가 있어서 그러했는데, 패치된 이후에는 안그러더군요.

    1999년~2000도 쯤에는 스타크래프트를 게임 사운드를 EAX 프리셋을 이용해서 들었을때는 참 놀랍기도 했었습니다.

    발로만든 드라이버에 그나마 업데이트 지원도 제대로 안해주는 크리에이티브 이기는 하지만 EAX라던가 CD와 제공되는 소프트웨어들은 참 참신했습니다. ^^

    P.S : 오늘 처음 이 블로그에 들러봤는데 블로그 엄청 깔끔하고 이쁩니다. ^^

    삭제 답글 댓글주소
    • ma-keaton
      2008.08.20 22:35

      여러모로 감사드립니다. RSS 구독도 해주시고 자주 찾아주세요~

      삭제 댓글주소
  14. 지나가다
    2009.03.22 01:04

    저도 예전 사블16, 옥소리 쓰던 기억이 나네요...
    사블32,사블64,사트XG,사블라이브,오디오트랙등등을 거쳐,
    지금은 오디지2ZS + 줄리엣 조합으로 메인컴을 쓰고,
    오디지LS로 세컨컴을 사용하고 있네요...
    크리에이티는 상술이 상당히 얄밉습니다..
    사블32 시절부터 느낀것이지만...
    같은 이뮤8000 칩을 사용하고서도,
    메모리를 전용으로 바꾸고, 부품 몇개 바꿔놓고,
    소프트웨어적으로 32폴리를 추가해놓고는
    사블64라고 신제품인 마냥 광고하고 팔아대던것부터...
    (사블32에 사블64용 드라이버와 소프트웨어 설치하면 완벽하게 사블64로 돌아갑니다...)
    같은 사블64이면서도 메모리 제한, 번들 프로그램, 금도금 단자 등 몇가지의 차이만으로 가격을 5만원대부터 30만원이 넘는 제품까지 차별을 두고 팔아먹던것...
    역시나 다음 제품인 라이브시리즈도 같은 이뮤10k1 프로세서로(지금도 울궈먹고 있는...) 10만원대부터 100만원대라는 엄청난 가격차이를 두고 팔아먹던...
    어떻게 보면 장사를 참 잘하고, 어떻게 보면 상당히 얄미운 회사이면서도, 또 어쩔수 없이 제품을 사게 되는...^^;;
    뭐 지금도 사블32가 집에 두개나 굴러다니고 있고, 메모리 12메가로 확장한 사블 64골드를 가지고 있지만,
    가끔 그시절 향수가 떠올라 사블64를 써보려 해도, ISA 슬롯이 있는 메인보드가 없기에...그냥 기념품으로 모셔만 두고 있습니다...^^;;
    사실 얼마전까지도 펜3 800에 사블64골드를 물려놓고 있었는데, 사블64골드의 소리는 지금 들어도 묵직하고 힘있는 소리를 내어주는게 요즘 나오는 내장사운드나 저가형 카드들과는 급이 다르다는게 느껴집니다...^^

    삭제 답글 댓글주소


Feed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