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 2MB만큼 우리나라 인구에 많이 회자되는 이니셜이 없는 것 같습니다. 죽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경제를 반드시 살리겠다!”는 기치로 출범한 정권이 취임 전부터 100일이 된 지금까지 각종 실망감을 안겨다 주고 있기 때문이겠지요.

그래서 대통령이 대선시절부터 사용했던 2MB라는 이니셜은 정보의 단위인 메가바이트(Megabyte)와 절묘하게 일치하면서, 기가바이트(GB)를 넘어 테라바이트(TB) 시대로 넘어가는 저장용량의 변천시대에 택도 없는 ‘저용량’으로 네티즌들에게 조소받고 있는 형국입니다.

90년대 초반부터 컴퓨터를 사용했던 사용자라면 1MB의 메모리가 얼마나 어마어마(?)한 용량과 가격이었는지 잘 기억하고 계실텐데요, 시사적인 관점 없이 2MB를 사용하고 있는 가젯들에는 어떤 것들이 있었고 또 현재에 사용되는 것들도 있는지 한 번 재미삼아 보도록 하지요.


골든이미지사의 PCMCIA 슬롯용 2MB 메모리 확장카드입니다. 메모리 확장이 불가능했던 구형 랩탑에서 응용프로그램이 1MB 이상의 메모리를 요구할 때 사용되었었죠.


이제는 전설로 남은 애플의 PDA 뉴튼용 2MB 플래시메모리 카드입니다. 강력한(!) 응용프로그램이 무려 3개나 사전탑재되었었군요.


2MB 용량으로 키보드 입력 내용을 기록하여 다른 사람의 패스워드 등을 훔칠 수 있는 PS/2용 키샤크 키보드 로거입니다. 이런 걸 사용하면 당연히 정보통신법 위반으로 처벌감이죠.


USB 키보드를 지원하는 2MB 용량의 키보드 로거도 있습니다. 키보드 입력을 훔치는 데에는 2MB가 표준용량(?)인가보군요.

2MB 내장메모리를 가진 코브라 GPS500 GPS 수신기. 간단한 지도를 보여줄 수 있군요.


HP 전자계산기용 클로츠 클로롭 2MB RAM카드입니다. 이걸 사용하면 대단히 복잡한 미분방정식 계산도 빨리 처리할 수 있겠군요.


2MB의 저용량이라도 SSRAM이라면 얘기가 달라지죠. 3배속 SSRAM 2MB를 장착한 부동소수점 연산용 COMBO6X 콤보카드입니다.


2MB 내장메모리로 70장의 사진을 저장할 수 있는 디지털 포토프레임. 아무래도 여기에 사진을 넣으려면 이미지를 충분히 줄여야겠죠.


2MB 용량의 메모리를 내장한 IP PBX용 PRI 카드. 인터넷 텔레포니 관련업종에 종사하시는 분들이라면 고용량 제품이라는 걸 아시겠군요.


하드디스크용 2MB 버퍼메모리 카드. 개인소비자가 아닌 기업 납품용일텐데요, 요즘은 버퍼메모리도 8MB나 16MB가 대중화 되서 그리 큰 쓸모는 없어보이는군요.


2MB의 RAM과 2MB의 플래시메모리를 내장한 486CPU 바코드 스캐너. 바코드 입력장치로서는 정말 최강의 스펙이 아닐 수 없습니다.


2MB 내장메모리에 사진을 저장하는 펜타입 스파이 카메라. 뭔가 어두운 용도로 쓰이는 가젯들은 묘하게 2MB 용량이라는 공통점이 있나보군요.


PC용 72핀 SIMM 메모리 모듈입니다(가장 아래가 2MB). 속칭 B자 메모리도 많았고 꼭 2개씩 커플로 장착을 해야만 했던 귀찮은 경험이 있었죠. 당시 1MB당 4~5만원 정도의 확장비용이 필요했으니 2MB라면 10만원 가까운 추가비용을 지불해야 했죠.


생각보다 많은 제품들에서 아직은 2MB가 사용되고 있군요. 2MB가 하드디스크나 메인메모리에서 저용량이라고 해도 L2 캐시에서 2MB는 엄청나게 큰 용량이기도 하죠. 한창 말이 많은 2MB께서도 뭔가 획기적인 변화로 저용량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나시길 실낱 같은 희망을 가져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5.30 12:33

    멋지네요! ㅎㅎㅎ

    삭제 답글 댓글주소
  2. 2008.05.30 16:36

    포맷 전 용량이 2MB인 3.5인치 2HD도 잊으면 안되죠.^^
    그리고 메모리 용량이 2MB인 Palm V도 있구요.

    우리의 지도자께서 보유한 2MB의 메모리 가운데 상당수가 배드 블럭이라는 이야기도 있는데, 좋은 메모리 복원/재생 업체 어디 없나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3. 스마일아이
    2008.05.30 17:33

    센스 있는 글 잘 봤습니다
    어두운 용도로 쓰이는 가젯은 2MB 용량이라는 표현은 노벨문학상감입니다 ㅋㅋ

    삭제 답글 댓글주소
  4. GaryOwen
    2008.06.01 15:43

    나이스~

    삭제 답글 댓글주소


Feed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