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께 한 가지 공개 질의를 드려 봅니다. ^^ (검색해서 찾아보면 금방 답이 나오긴 하겠지만, 이렇게 의견을 나누는 것도 재미가 있을 것 같아서요.) 단, 걱정은 아무도 답변을 안해주실까 심히 우려되는군요. ^^ 아직 스마트가젯 블로그가 활성화되지 않은 탓인지, 우리 스마트가젯 멤버들만 혼자 떠들고 여러분들의 의견은 거의 보이질 않아서...

최근에 구입한 SONY TZ17LN 모델이 자꾸 자동으로 배터리가 방전되는 현상이 심심치 않게 발생하더군요. 제가 노트북을 끌 때는 시스템 종료가 아닌 최대 절전 모드를 이용해서 끕니다. 이렇게 끈 후에 반나절이 지난 후에으로 공급되기 때문에 방전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는 답을 주더군요.


그간, 제가 알고 있던 상식과는 너무 다른 것이었습니다. 절전모드로 노트북을 잠시 종료하면 당연히 전원이 공급되는 상태이기 때문에 배터리 방전이 당연하지만, 최대 절전 모드는 그렇지 않거든요. 최대 절전 모드는 RAM에 저장된 데이터들을 모두 HDD로 이동시켜두고 완전 전원이 차단되는 것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상태에서 배터리를 아예 빼내고 다시 배터리를 장착하더라도 최대 절전 모드로 종료하기 전의 상태로 윈도우가 부팅되는 것이구요.


그런데, 소니 고객지원센터는 최대 절전 모드에서도 절전모드와 마찬가지로 전력이 공급되는 상태이기에 방전되는 것은 당연하다는 입장이었습니다. 제가 사용하는 다른 여러 노트북 그리고 기존의 소니 제품들의 경우에는 이같은 증상이 발생하지 않았음을 밝혔음에도 제가 착각한 것이라 하더군요.

그래서, 공개적으로 여쭤봅니다. 노트북을 사용하시는 분들, 최대 절전 모드 상태에서 배터리가 방전되는 것이 맞나요? 제가 착각하고 잘못 알고 있었나 싶어서요.


아울러, 일전 후지쯔 노트북을 사용하던 중에 무척 불편한 일이 있었습니다. 역시 노트북을 최대 절전 모드 or 시스템 종료로 종료한 상태에서 노트북의 덮개를 열면 자동으로 윈도우가 시작되는 것입니다. 전, 굳이 윈도우를 시작할 목적으로 덮개를 열지 않는 경우도 종종 있어서 혹시나 노트북 CMOS SETUP 등의 설정에서 이에 대한 설정 변경이 가능한지 궁금했습니다.

그래서, 후지쯔 고객지원센터에 문의를 해봤죠. 상담원 왈... "원래 노트북은 그렇게 덮개를 열면 전원이 켜집니다."라고 하더군요. ㅋㅋㅋ 제가 다른 노트북들은 그렇지 않다고 여러번 반복해서 말했지만, 제가 잘못 알고 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제가 잘못 안 것 같다고 답변하고 "어쨋든 이렇게 자동으로 켜지는 것을 막는 방법은 없나요?"라고 물었더니.. "후지쯔 노트북은 사용성을 위해 그렇게 제공한 것이라 그렇게 임의 설정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고, 그럴 필요성을 못느낍니다."라고 퉁명스럽게 답하더군요.


소니의 경우나 후지쯔의 경우나, 컴퓨터 관련 고객지원센터의 기술 상담원이 제대로 알지 못하거나 고객에 대한 서비스 마인드가 너무 부족한 경우가 많음을 느낍니다. 컴퓨터 관련 일들을 많이 했기에 고객지원의 어려움과 고민을 알기에 아는 채 하지 않고 기술 상담 시 최대한 공손하고 상담원의 전문성을 인정하며 대화를 하지만, 정말 한심스러운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안타깝습니다. 그나저나, 제가 최대 절전 모드에 대해 잘못 알고 있을 수 있어 소니의 상담원이 잘못 알고 있음을 자신있게 말하긴 어렵네요. 혹, 최대 절전 모드에 대한 여러분이 알고 계시는 지식은 어떤 것인지 한 수 부탁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티콘웹
    2007.09.12 21:19 신고

    저는 삼성의 R41 이라는 노트북을 씁니다. 최대전절모드로 들어가면 전원이 완전 차단되어서 배터리가 자연적으로 방전되는걸 제외하면 배터리 소모가 없다고 느낍니다. 물론 뽑아도 유지되고요.

    절전모드로 들어가도 하루동안 놔둬도 2~3% 만 떨어져서 절전모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배터리로 사용하다가 절전모드로 해놓으면 몇분후에 자동으로 최대절전모드로 돌아가는 기능이 좀 불편하긴 하지만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 oojoo
      2007.09.12 23:12 신고

      그렇죠 ^^ 최대절전모드는 시스템이 완전 종료되는 것이기에 전력 공급이 이루어지지 않죠. 그러니 배터리 방전이 될리도 없구요.

      절전모드에서 최대절전모드 진입하는 것은 제어판-전원옵션에서 지정할 수 있는 것으로 압니다. 즉, 절전모드가 장시간 지속되어도 최대절전모드로 진입하는 시간을 길게 설정할 수 있는 것으로 아는데.. 확인해보세요~

      삭제 댓글주소
  2. dolf
    2007.09.12 23:57 신고

    구형인 제 IBM X31도 저런 현상은 없습니다. 의심해 볼 수 있는 것은 최대 절전 모드에서도 USB 포트 등 일부 부품에 전력을 공급할 가능성인데, 무슨 키보드나 마우스로 전원을 켜는 데스크탑 PC도 아니고서야 그럴 일은 없죠.(WOL을 의심해도 이 정도는 아닙니다.)

    삭제 답글 댓글주소
    • 2007.09.13 10:08 신고

      ^^ 의견 감사합니다. 그렇죠. 설마 USB 전원을 계속 대기 상태로 둔 것도 아니구요. WOL도, 전 아예 LAN Port를 Disable해두어서 관련이 없을 것 같고...

      삭제 댓글주소
  3. 2007.09.13 00:41 신고

    저는 LG 노트북과 후지쯔 노트북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LG 노트북은 최대절전 모드로, 후지쯔는 대기 모드로 사용합니다. 그럼에도 방전 문제는 경험해본 적이 단 한번도 없습니다. 제가 활동하는 커뮤니티에 티지 모델을 사신 분이 많은데 단 한분도 최대절전 방전 현상을 말씀하신 분은 안 계십니다. 제품에 문제가 있는건 아닌지 조심스럽게 점쳐봅니다.

    삭제 답글 댓글주소
    • 2007.09.13 10:20 신고

      제 생각에도 제품 문제가 확실합니다. 소니 고객지원센터의 상담원이 잘못된 정보를 제게 준 것이 확실하군요~

      삭제 댓글주소
  4. 2007.09.13 09:35 신고

    글을 보고 테스트를 해봤지만 저도 다른 분들과 같았습니다.
    최대 절전모드로 종료하고 베터리를 뽑아놓고 어느정도 시간이 흐른후에 전원을 켜봤지만 데이터가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가끔 최대절전으로 해놓고 몇 시간후에 켜곤 하거든요.
    그리고 최대절전상태에서 뚜껑을 열면 자동으로 켜지는게 일반적인거란건 처음이네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 2007.09.13 10:21 신고

      의견 감사드립니다. 제가 후지쯔 노트북을 3대 가량 사용했는데 모두 같은 증상이더군요. 고객지원 기술 상담원도 그것은 사용자를 위한 후지쯔의 훌륭한 사용자 편의성 기능이라고 하더군요. ^^ 저는 편하지 않던데~ 저는 아마도 후지쯔 사용자 자격이 없나 봅니다~ ^^

      삭제 댓글주소
  5. 2007.09.14 11:09 신고

    저도 비슷하게 이상한 경험을 하였습니다.
    소니 바이오 T27 모델(Sony Vaio VGN-T27LP)의 경우,
    절전모드에선 전력소모가 일어나지만, 최대 절전모드에선 배터리를 뺏다 끼워도 잘 작동하고 오랜기간 놓아두어도 전력소모거 없다라고 보일 정도로 배터리 상태가 양호하였습니다. 하지만 신기하게도 후지쯔 P1610 의 경우 최대 절전 모드에 두었는데도 배터리가 방전되더군요.
    후지쯔 P1610 의 경우에는 모니터를 열었다 닫았다 해도 안켜지던데 그 직원한테 내껀 왜 안되냐고 문의라도 해봐야겠군요. ^^

    삭제 답글 댓글주소
    • oojoo
      2007.09.14 14:41 신고

      ^^ 의견 감사합니다. TZ17LN은 고장이 확실하군요. 지금 막 AS 입고해두었습니다. 벌써 2번째군요. -.- 후지쯔 노트북은 상판을 열어도 자동 부팅이 안된다는 말씀이신데.. 후지쯔 상담원의 말과는 다르군요. 거참.. 정말 이거 외산 제품들의 한국 고객지원의 기술 수준에 대한 의구심이 생길 것 같네요~

      삭제 댓글주소
  6. GMS
    2007.09.14 20:37 신고

    제가 겪었던 현상하고 유사한 것 같아 참고로 적어봅니다.
    지금은 가지고 있지 않지만 소니의 SZ25를 사용했었는데
    초기에는 잘 못느꼈는데 10달 정도 지나니 배터리 수명이 좀 줄었는지 전원을 끄든 최대절전을 쓰든 조금씩 배터리가 소모되어서 24시간 정도 꺼놓으면 배터리가 40%정도 달아버리는 정도까지 되었었습니다.
    그래서 AS에 문의하니까 요즘 나오는 소니 노트북은 배터리에 특수한 회로가 장착되어서 (무슨 회로인지는 설명을 받긴 받았는데 저로서는 제대로 이해할 수 없었고 지금은 잘 기억도 안나네요)
    전원을 꺼도 PC에 배터리가 연결되어 있으면 회로를 통해서 본체로 전류가 흘러가 조금씩 배터리가 소모된다는 황당한 답변을 받았습니다.
    어떻게 박박 우겨서 AS기한 지난 배터리를 교체받을수 있었지만
    그 사실을 알고 난 후 정이 떨어져서 SZ는 아는 분께 팔아버렸었습니다.
    그 이후로 정말 소니 노트북에 그런 정체를 알 수 없는 회로가 있는것이 우려되어서 소니 노트북은 지금까지 손을 안댈려고 하고 있고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 2007.09.15 00:43 신고

      거참... 아니 무슨 소니 노트북이 종료된 상태에서 얼마나 대단한 일을 한다고 배터리 전류를 쓰는 회로를 넣었다는 것인지.. 정말 소니 노트북 AS 상담원의 기술 지식이 의심스럽습니다. -.-

      삭제 댓글주소
    • GMS
      2007.09.15 10:25 신고

      상담원의 기술 지식의 무지만으로 단정지을것이 아니고 정말로 소니 노트북에 무엇인가 있는 것 때문에 배터리를 소모하는 것이 아닌가 조금 더 알아보셨으면 하는 의미로 글을 적은 것입니다.
      개인적으로도 궁금하고요...

      삭제 댓글주소
    • 2007.09.15 11:38 신고

      네. 여러 각도로 체크 중인데.. 노트북에 따라 특별 회로를 넣어서 일반적인 것과 달리 배터리 방전이 심한 경우도 있다고는 합니다. 하지만, TZ17LN이 유독 심한 것인지, 아니면 제품이 고장난 것인지는 아직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진행하면서 경과를 알려드릴께요 ^^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삭제 댓글주소
  7. rss구독자
    2007.09.14 21:11 신고

    상담원분 모르시면서 당당하네요.
    제꺼는 노트북 열면 자동으로 안켜지는 데
    AS해야겠져.
    정말 종종 상담하시는 분들의 잘못된 정보로
    피해보는 일이 있습니다.
    차라리 잘 모르겠다고 하면 좋을 것을

    삭제 답글 댓글주소
    • 2007.09.15 00:44 신고

      아직 정확한 것은 아니지만, 제가 파악해본 바로는... 후지쯔 노트북의 제어판-전원관리에서 덮개를 덮을 때 최대절전모드로 된 것을 시스템 종료로 해두면 덮개를 열어도 자동 전원 켜짐이 안되는 것 같군요. (아직 테스트는 해보지 못했음) 아무튼 기술 상담원들의 기본 지식에 대해 다시 한 번 황당할 따름입니다.

      삭제 댓글주소
  8. nusys
    2007.09.19 19:32 신고

    제 경우에는 Thinkpad T Series를 몇 해간 사용하면서 무게와 부피(9cell) 때문에 배터리를 뺴고 다니는 경우가 많습니다. 평소에 물론 최대절전모드를 이용하구요. 극단적으로 배터리를 제거하고 다녀도 당연히 정상적으로 동작하는 것이 최대 절전 모드일텐데.

    우주님의 노트북에 어떤 다른 old한 기능 (외부 버튼과 Mp3 player 같은)...이 있는 건 아닌지 한번 스펙을 봐야 겠군요.. 황당할 따름입니다..

    삭제 답글 댓글주소
    • oojoo
      2007.09.24 13:56 신고

      TZ17LN 역시 최대 절전 모드에서 배터리를 빼내고 다시 장착하더라도 정상 동작합니다. 물론 배터리를 아예 빼내면 자연 방전은 훨씬 적습니다. 유독 최대절전모드로 종료하고 배터리를 끼어두면 방전되는 비율이 크네요. 아마도 유독 TZ17LN 모델은 최대절전모드로 종료 시에도 배터리에서 지속적으로 전력 소모가 되나 봅니다. -.-

      삭제 댓글주소
  9. 2007.10.26 10:03 신고

    상기 사항에 대해 네이버 바이오 카페에 많은 글들이 이후에 올라왔습니다. 결론은 TZ 모델이 유독 최대절전모드 시에 배터리 방전이 심하다는 것입니다. 이점은 고장은 아니고 TZ 모델이 제품 설계의 특성 때문으로 추측됩니다. 어쨋든 제품 자체의 고장은 아니지만, 어쨋든 많은 분들이 불편을 겪고 있음은 사실이네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10. 2007.10.28 22:20 신고

    트랙백핑을 보내긴 했는데 시간이 걸릴 것 같으므로 덧글로 함께 남깁니다. 저 역시 다른 회사 제품이지만 비슷한 현상이며, 이를 해결한 방법인데 참고가 될지도 몰라 남깁니다.
    http://miren.info/nucleus/index.php?itemid=461

    삭제 답글 댓글주소
    • 2007.11.28 23:39 신고

      ^^ 감사합니다. 정리하신 내용대로 제 노트북의 설정값에서 찾아봤는데 해당되는 사항으로 설정값이 없어 테스트는 해보지 못했는데.. 유용한 정보 정말 감사합니다.

      삭제 댓글주소
  11. 난나
    2007.11.28 18:10 신고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 최대절전모드에서도 전류소모가 있다함은 모델의 오류라기보다는 일부 의도한 바가 있을 것으로 보여집니다.
    가령 wakeup by lan이라던가, 외부에 USB케이블이 연결된 경우 전원이 꺼진 상태에서도 전원이 공급되도록 세팅되어 있다던가 등등등..
    극히 일부지만 해당상태에서도 사용하고자 하는 니드를 가진 사용가기 있고이에 대해 처리를 한 것은 아닌가 합니다.

    삭제 답글 댓글주소
    • 2007.11.28 23:40 신고

      네. 의견 감사합니다. 제 생각도 제품 자체의 하자가 아닌 의도된 설계로 인한 증상이라 생각됩니다. 현재 제가 파악한 바로는 그 의도의 목적은... TZ17LN에 제공되는 AV 버튼들의 활성화를 위한 전력 대기 상태와 배터리 폭발 등의 문제 해결을 위한 설계 상의 문제가 아닌 듯 보입니다.

      삭제 댓글주소
  12. 실험자.
    2008.11.08 10:40 신고

    안녕하세용. 그런건 아주 간단한 질문입니다.
    저도 처음으로 최대절전모드라는걸 사용하게 되었을 때, 같은 궁금증을 같게 되었죠. 물론 데스크탑이라 약간 다르다고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결국엔 같은 결론에 도달할 것이라 사료됩니다.
    전원이 공급된다는것은 SRAM상의 내용을 유지시키기 위해 램으로의 전력을 끊을 수가 없다는것인데, 상식적으로 최대절전모드는 디스크의 swap영역에 저장을 해놓기 때문에, 사용자가 다시 컴퓨터 전원을 올리기 전까지 전원이 전혀 필요하지 않게 되죠. 이미 하드에 메모리백업을 해놓았는데 말입니다. 증명은 간단합니다. 최대절전모드를 해보세요. 이제 전력이 필요하지 않을거라는 가정을 합니다. 컴퓨터 코드를 싸그리 다 뽑고 한시간이든 두시간이든, 다시 컴퓨터를 해야할 때까지 전원은 완전 중단해보십시오. 그리고 다시 시작해보세요. 제 경우와 마찬가지로, 코드를 뽑냐 안뽑느냐는 전혀 관계가 없는 문제란걸 알게되실겁니다.

    결론 : 전원이 절대 필요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뱃터리가 소모된다는것은, 자연방전에 기인할 것이다. 세상에 완벽한 insulator는 없습니다. 대기의 저항이 무한대라고 편하게 가정한다지만, 단지 아주 큰 저항일 뿐이어서, 아주 미세하게 전류가 대기를 향해서든 어디로든 조금씩 방전이 될것입니다. 그럼 도움이 되셨길.
    ~실험정신을 퍼뜨립시다.~

    삭제 답글 댓글주소
  13. 수달
    2008.11.09 13:56 신고

    저는 노트북 3대 쓰고있습니다..
    레노버 X30, Xnote LS50a, SENS NT-R70A/W251
    3개 테스트를 해봤습니다..
    (전부다 약 8시간 이상 테스트)

    레노버 IBM ThinkPad X30은 약 4~5년 쓴걸로 기억하는데요
    100%에서 20% 되어 있군요;;..
    (배터리를 하나 사야할듯 ㅎㅎ)

    LG Xnote LS50a는 3년 가량 사용했습니다..
    100%에서 82~83% 되어 있군요;;..

    삼성 SENS NT-R70A/W251 구입한지 4개월(??)쯤 됬습니다...
    100%에서 94% 되어 있더군요;;..

    뭔가 문제가 있는듯 하네요 ㅎㅎ

    삭제 답글 댓글주소
  14. 이성림
    2009.01.12 01:01 신고

    lenovo x300에서 비슷한 증상으로 구글링을 해 보았습니다.
    한 외국 사이트에 의하면,
    WOL(wake on lan) 때문에 최대절전모드에서 전기를 먹는 것이며,
    xp의 경우, bios 및 xp 장치관리자 랜카드 설정에서 wol을 둘 다 끄면 된다 하는군요.
    지금부터 해 보려 합니다..참고하세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 이성림
      2009.01.13 11:01 신고

      성공입니다!
      제 경우, 최대절전모드에서의 배터리 소모는 완전 WOL 때문이었습니다.

      참고로 WOL 기능은 랜을 통해 절전모드에서 나오게 하는 것으로, 가끔식 랜카드를 구동시키기 때문에 배터리가 소모되는 것입니다. 노트북에 이 기능을 default 꺼놓지 않은 것은 제조사의 배려 부족이라 생각합니다.

      삭제 댓글주소
    • 2009.01.13 14:13 신고

      의견 감사합니다.
      저도 한 번 해보겠습니다. 오래되어 기억이 나지 않는데, 제 기억으로 소니에서도 그렇게 설정 변경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호전되지 않았는데 다시 한 번 확인해봐야겠네요.

      삭제 댓글주소


Feed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