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드미(feedme)는 아이폰 4/4S 용 실리콘 케이스입니다. 실리콘에 우레탄 코팅을 입힌 가장 보편적인 소재로 제작됐고, 그래서 기본적으로 저렴한 가격대에 속하는 제품입니다. 부담 없이 대략 만원 대에 사서 끼울 수 있는 그런.


단, 피드미는 일반적인 실리콘 케이스들에 비해 두 가지 아이디어를 더했다는 점에서 차별점을 갖습니다. 첫 째는 기능적으로 뒷면에 카드, 명함, 이어폰 등을 수납할 수 있는 홀더를 파 두었다는 점이고, 둘 째는 그 홀더와 카메라 렌즈부를 엮어 '표정'이라는 디자인적 해석을 입혔다는 점입니다.



패키지 뒷면의 그림처럼 홀더에는 카드나 지폐, 영수증, 이어폰 등을 수납할 수 있습니다. 입에 뭔가 먹이는 모습을 연상할 수 있기 때문에 제작자가 'feed me'라는 이름을 붙인 것으로 보입니다만, 재밌는 디자인적 해석이나 기능성과는 별개로 실제 뭔가를 물린 모습이 썩 좋은 느낌이 아니라 좀 아쉽습니다.


특히 이어폰을 먹은 모습은 제품 소개 페이지에 누들을 먹는 모습에 비유했는데, 물려 놓고 보고 있으면 가장 묘한 기분이 들기도 하고(...) 실제 이어폰 줄을 입 안에 구겨 넣는 작업이 사람들의 귀찮음을 극복시킬 만큼 쉽거나 재밌는 과정이 아니어서 아쉽습니다.



좌측 홀드 스위치는 아이폰 4와 4S 모두에 입힐 수 있도록 꽤 여유를 두고 파여 있습니다.


아울러 볼륨 업/다운 버튼과 상단의 전원 버튼은 아예 실리콘으로 덮여 있습니다. 다른 실리콘 케이스들도 보통 이렇게 버튼을 덮곤 합니다만, 개인 취향에 따라 저처럼 두리뭉실한 느낌을 싫어하는 경우라면 구입 전 유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체크카드 한 장을 물려본 모습입니다. 신축성 있는 실리콘 소재이기 때문에 여러 장의 카드도 충분히 동시에 수납할 수 있고, 우레탄 코팅이 약간 까끌까끌하게 내용물을 잡아주므로 쉽게 빠질 염려도 없습니다. 아이폰에 입히고 벗기는 느낌도 너무 뻑뻑하거나 헐겁지 않고 적당합니다.



끝으로, 패키지 안에는 뒷면의 표정 연출을 완성하기 위한 눈 스티커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왼쪽 눈은 카메라 렌즈 때문에 가릴 수 없으므로, 오른쪽 눈만 적당한 표정으로 꾸며볼 수 있습니다. '표정'이라는 디자인적 해석에 어울리는 디테일한 구성물이라 역시 시도는 좋은데, 홀더와 마찬가지로 시도에 비해 실제 적용해 본 모습이 그리 만족스럽진 않을 것 같습니다. 게다가 제가 받은 제품은 스티커가 누락돼서 붙여볼 수 없었습니다. (...)

피드미는 현실적으로 뒷면에 교통카드를 넣어 두고, 대중 교통 이용 시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점 정도에 의의를 찾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 현재 2만원에 판매되고 있는 피드미의 가격을 생각하면, 이런 특장점에 5천원~1만원을 지불할 용의가 있어야 다른 만원 대 실리콘 제품들 대신 피드미에 매력을 느낄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현재 판매 중인 제품 컬러는 총 4종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써보는 내내 티몬이 생각나던데, 아예 티몬에서 홍보, 판촉용으로 파격가에 유통해보는 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장점
- 뒷면에 카드를 수납할 수 있는 홀더 기능

단점
- 실리콘 소재의 경쟁 제품들보다 다소 가격이 비싼편

링크
온라인 판매사이트 - 펀샵
제품 소개페이지 - joosepino.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Feed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