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 PC의 성능이 좋아지면서 데스크탑 PC 대신 노트북을 메인 PC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이 늘었습니다. 하지만 데스크탑 못지않은 성능의 노트북이라도 '소리'에는 취약할 때가 많아서, 이어폰을 사용하지 않으면 그 참을 수 없이 가벼운 사운드에 실망하곤 합니다.


물론 일부 노트북 제품 중에는 유명 브랜드의 고급 스피커를 탑재해 사운드까지 신경 쓴 경우도 있지만, 그만큼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일반적인 제품과는 다소 거리가 있습니다.
 


중저가 PC 스피커 브랜드로 유명한 브리츠에서 최근 출시한 '사운드바 USB'는 바로 이런 경우를 위한 일종의 보조 스피커입니다. 기본적으로 작은 바 형태의 이 제품은 노트북과 함께 들고 다니다가 언제든지 간단히 연결해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작고 가벼워, 물리적으로 좋은 음질의 스피커를 탑재하기 어려운 노트북 PC의 사운드를 효과적으로 보강해줍니다.


'사운드바 USB'의 알루미늄 하우징 안에는 1W 풀-레인지 32mm 드라이버가 좌우 각 2개씩 총 4개 배치되어 있습니다. 유닛 수는 4개지만 2개씩 한 조를 이루기 때문에 스테레오 출력까지만 가능하며, 중앙에는 저음역대를 강조하기 위한 저음판이 배치되어 음의 밸런스를 잡아줍니다.


또 이 제품은 전원과 사운드를 모두 USB 케이블 하나로 해결하는 진정한 의미의 USB 스피커입니다. 어떤 스피커들은 전원만 USB를 사용하고 음원은 스테레오 단자를 통하는 경우도 있는데, 브리츠 '사운드바 USB'는 일단 전원을 USB로 공급 받고 음원도 그 USB 케이블을 같이 사용하기 때문에 케이블을 복잡하게 연결하는 번거로움을 피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필요한 경우 측면의 3.5mm 스테레오 단자로도 소스를 입력할 수 있기 때문에 USB 전원만 있으면 MP3 플레이어나 스마트폰과 연결해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둘 다 입력할 경우 3.5mm 소스가 우선 출력됨)


윈도우 PC에서는 USB 케이블을 연결하는대로 설정 없이 바로 스피커로 사용 가능하며, 맥OS에서는 시스템 설정에서 출력을 'USB 오디오 장치(USB Audio Device)'로 설정해야 소리가 납니다. 아울러 플레이어가 먼저 실행된 상태로 스피커를 연결하면 계속 노트북 스피커로 소리가 나와 당황할 수 있는데, 먼저 사운드바를 연결한 뒤에 플레이어를 실행하는 것이 플레이어에서 주 출력기로 사운드바를 잡을 수 있기 때문에 올바른 사용 순서입니다.


조작법은 볼륨 버튼을 짧게 누르면 한 번 누를 때마다 소리가 한 단계씩 커지고, 길게 누르고 있으면 차츰 작아지는 방식입니다. 심플한 디자인을 위해 하나의 버튼으로 처리한 것으로 보입니다. 볼륨 버튼의 생김새로 봐서는 디지털 다이얼 방식으로 만들었어도 좋았을 것 같습니다만, 어쨌든 돌리는 방식은 아니고 눌러야 합니다. 전원 버튼은 따로 없고, 케이블을 뽑으면 바로 전원이 꺼지면서 기본 노트북 스피커로 소리가 나옵니다.


음질은 일반적인 노트북 스피커 사운드 보다야 확실히 좋지만 아무래도 제대로 된 크기의 스피커들에 비하면 소리가 다소 가벼운 편입니다. 딱 회의실이나 강의실에서 여럿이 노트북 사운드보다 좋고 큰 음질을 필요로 할 때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는 정도입니다. 음질에 민감한 사용자라면 어차피 이런 제품은 관심 밖이겠지만, 고급 이어폰이나 헤드폰을 사용하는 편이 나아 보입니다.


또 보통 노트북 커버의 브랜드 로고는 펼쳤을 때 바깥쪽에서 똑바로 보이도록 새기는데, '사운드바 USB'는 거꾸로 새겨져 있어서 다소 어색합니다. 사소한 부분이지만 노트북 옆에 놓아두면 프리즘 형태의 디자인과 로고 방향 때문에 제품이 불안정하게 놓인 느낌이 듭니다.


가격은 49,000원으로 적당한 수준입니다. (휴대용 파우치 기본 제공)

[장점]
가볍고 깔끔한 외형
USB로 소스 연결과 전원을 모두 해결

[단점]
노트북 스피커보다는 좋지만 가벼운 사운드

[링크]
브리츠 홈페이지 - 신제품 출시 소식, 제품 스펙


댓글을 달아 주세요


Feed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