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WWW을 지배하고 있는 포탈이 모바일에서도 그 지배력을 유지할 수 있을까요? WWW이 휴대폰에서도 보편화되고, 휴대폰에서의 인터넷 서비스가 WWW의 연장선이라면 포탈의 지배력이 유지되겠죠.

하지만, 모바일 플랫폼에 맞는 새로운 서비스(MAP, SNS...)가 킬러앱이 되거나 WWW이 아닌 다른 방식(위젯, WAP, 어플...)이 두각이 된다면 포탈의 지배력이 모바일에 그대로 이어지긴 어려울 것입니다. 한국의 포탈이 신규 서비스, 신규 플랫폼에 공격적으로 나서기 어렵고 한계가 있다는 것을 우리는 WWW에서 수 년간 보아왔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포탈의 모바일 플랫폼에서 어떤 기회가 있을까요? 또 어떻게 대처해가고 있을까요?



이미 네이버, 다음, 싸이월드 등의 포탈은 WAP에 대한 대응을 꾸준히 해오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휴대폰에서 지원되는 위피 플랫폼 기반에 WAP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휴대폰에서 포탈의 서비스를 접근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사실 WAP이 속도와 요금 그리고 호환성 등의 문제로 인하여 욕을 먹는 것은 사실이지만, 풀브라우징으로 WWW을 보는 것보다는 속도가 빠릅니다. 그런 이유로 실제 OZ 요금제를 사용하는 주변의 사용자분들을 보면 PC에서 보던 WWW을 그대로 사용하기 보다는(속도가 느리고 작은 휴대폰으로 커다란 WWW을 보기 불편해서) WAP을 오히려 사용하는 경우가 많더군요. WAP은 가볍고 속도가 빠르며 이미 휴대폰에 최적화되어 개발되었기에 사용이 편합니다.

하지만, WAP에 대한 사용자들의 선입견 그리고 기술적인 제약 요소로 인하여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하고 진화시켜 나가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풀브라우징 WWW에 대한 대응을 적극적으로 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실 OZ 아르고폰에서 WWW을 그대로 사용하기에는 여간 불편한 것이 아닙니다. 작은 화면으로 커다란 WWW을 보려다보니 속도가 느릴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풀브라우징 폰의 보급과 사용량이 늘어가면서 휴대폰의 풀브라우징에 최적화된 포탈 서비스가 선보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Daum의 PDA 전용 사이트인 http://pda.daum.net 을 휴대폰 풀브라우징으로 연결해서 보면 가벼워 속도가 빨라 보기 편리합니다.



포탈은 WWW에서 가진 강점을 풀브라우징 폰에서도 쉽게 볼 수 있도록 Seamless한 WWW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작업을 하면서,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특성에 맞는 새로운 서비스의 개발과 UI에 대한 연구를 할 것입니다. OZ와 같은 저렴한 휴대폰 데이터 통화료가 보편화되고 스마트한 휴대폰이 보급되면서, 포탈의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역시 봇물처럼 쏟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Arr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Feed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