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일 내게 컴퓨터 주변기기 중 어떤 것을 가장 까다롭게 고르고 투자를 하느냐고 묻는다면 전 파워서플라이, 키보드, 모니터, 마우스라고 말합니다.

15년 전부터 컴퓨터를 하며 항상 파워서플라이와 키보드는 과감한 투자를 아끼지 않았죠. 최근들어 이상하게 키보드에 FEEL이 꽂혔습니다.

타이핑 작업이 많다보니 키보드를 선택할 때에 예민할 수 밖에 없더군요. 작년까지만 해도 키감보다는 기능적인 부분을 중시했습니다. 단축키가 많이 제공되는 오피스 키보드를 선호했던 것도 그것 때문이구요. 하지만, 리얼포스 101을 사용하면서 키감에 매료되어, 해피해킹 라이트를 질렀지만 아무래도 해피해킹 프로페셔널이나 리얼포스와 비교가 안되더군요.

그러던 중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리얼포스86에 매료되어 우리 멤버들의 협의를 거쳐 리뷰 대상품으로 선정해(거의 반강제적 협박 ^^) 구입을 했습니다.

저는 리얼포스 101과 해피해킹 라이트, 해피해킹 프로페셔널 외에 아론 기계식 키보드와 IBM의 키보드, MS와 로지텍의 모든 종류의 키보드는 다 사용해봤습니다. 그런데, 리얼포스와 해피해킹 프로페셔녈을 사용해보니 손맛이 무엇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사실 리얼포스86은 기존 리얼포스 101처럼 정전용량무접점, 차등키압방식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말해 최적의 키감을 위한 특수 설계 방식으로 오랜 시간 타이핑을 해도 키보드 내구성이 뛰어납니다. 리얼포스의 제원에 대한 내용은 워낙 다양한 글들이 있으니 제외하고, 리얼포스 101이 있음에도 똑같은 설계의 리얼포스 86을 구입한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1. 숫자키패드가 없어 크기가 작아 책상 위 공간 확보에 유용하다.
2. 무광택 먹색각인으로 고급스러운 디자인
3. USB 인터페이스를 지원


리얼포스 86은 1.2Kg 정도로 상당한 무게감을 가지며, 바닥면에는 고무가 부착되어 책상 위에 안정감있게 고정됩니다. 특히 리얼포스 86에는 해피해킹 키보드처럼 DIP 스위치가 제공되어 CTRL, ALT, 윈도우 키 등을 원하는 환경으로 조정할 수 있습니다. 리눅스, 맥 등의 운영체제를 사용하는 경우에 유용하겠죠.


사실 리얼포스 101을 사용할 때에는 키감만 생각했을 뿐 디자인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리얼포스 101은 가격 대비 디자인은 영 꽝이었거든요. 와이프는 리얼포스 101을 보더니 자기가 사용하는 1만원짜리 세진 키보드와 뭐가 다른지 전혀 감을 잡지 못하더군요. 하지만, 리얼포스 86은 생김새에서 벌써 포스가 느껴집니다.


함께 제공된 키 리무버를 이용해 검은색의 ESC 키를 빼내고 함께 제공한 빨간색의 ESC를 꽂아 넣을 수 있습니다. 이것이 화룡점정처럼 리얼포스 86을 돋보이게 하는 포인트가 됩니다.


리얼포스 86과 리얼포스 101의 키감은 대동소이합니다. 같은 방식의 설계이니 당연하겠죠. 위에서 보여지는 것처럼 리얼포스 86의 크기가 숫자패드를 빼낸 것만큼 작으며, 대신 NUMLOCK 등의 LED는 없습니다. 하지만, 윈도우키와 CONTEXT키가 제공됩니다.

리얼포스86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판매 정보를 제공하는 레오폴드를 참고하세요. CPU보다도 비싼 이 키보드가 과연 값을 하느냐라는 질문을 한다면, 저는 "아니오"라고 대답할 것입니다. 누가 공짜로 준다거나 27만원 정도 되는 돈은 껌값이라 생각한다면 물론 달라질 것입니다.

그럼에도 왜 당신은 이걸 선호하세요? 라고 묻는다면 제가 돈을 버는 방법이 주로 키보드를 두드려서 벌어들이는 것이라서 이 정도 금액에 대한 투자로 더 큰 수익을 가져다 줄 수 있으리라는 생각 때문입니다. 이 키보드를 두드리며 글을 쓰면 글발이 더 잘 받아서 글이 술술 풀리는 것 같거든요. 마치 그림하는 사람이 붓에 투자하고, 강태공이 낚시대에 투자하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할까요?

하지만, 이런 마음이 합리적이지 않기 때문에(그저 느낌일 뿐) 저는 이 키보드를 모든 사람에게 절대 추천하고 싶은 마음이 없습니다. 그래서, 이런 키보드로 돈을 벌 수 있거나, 돈이 너무 많아 이 정도는 껌 값이거나, 누가 선물을 주는 경우에는 적극 추천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5.13 09:50 신고

    저도 중시하는게.. 1번 키보드, 2번 모니터 입니다. 후훗.
    작년에 거금을 들여 해피해킹 프로2를 샀는데요. 역시나 키감이 중요한 것 같아요. 리얼포스 키감은 최강이라고 들리는데, 이번에 색다른 모양의 제품이 나온 거 같아서 좋군요. 항상 클래식한 스타일만 고집하던 리얼포스도 새로운 변화를 갖게 되는 것 같네요. ^^

    삭제 답글 댓글주소
    • 2008.05.13 23:11 신고

      네. 키보드/마우스는 손과 눈을 위해 정말 공들여 선택할 기기들이죠. 이번 리얼포스는 크기도 작고 디자인도 아주 내공이 있어 보입니다.

      삭제 댓글주소
  2. mrnoface
    2008.05.13 10:10 신고

    한 10만 원 정도 하는 필코의 마제스터치도 나쁘지 않습니다. 단 누를 때 좀 크게 사각사각 소리가 나기 때문에 방음이 잘 되는 환경이 아니면 주변 사람들이 스트레스를 받더군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 2008.05.13 23:11 신고

      음.. 마제스터치.. 한 번 보고 싶은 걸요~ 기회가 되면 한 번 두드려봐야겠네요~

      삭제 댓글주소
  3. 2008.05.13 10:16 신고

    해피해킹프로를 잠깐 써볼 기회가 있었는데...지름신이 강림할까봐 무서워서 거절했습니다. -_-;

    삭제 답글 댓글주소
    • 2008.05.13 23:11 신고

      네. 저는 해피해킹 라이트를 사용해보았는데 키감이 영 아니더라구요. 동료가 사용하는 프로는 아주 훌륭했습니다.

      삭제 댓글주소
  4. 2008.05.13 10:58 신고

    정말~ 구입하고 싶지만..
    가격이 ㅎㄷㄷ 한지라. ㅠㅠ

    삭제 답글 댓글주소
  5. 2008.05.13 12:27 신고

    드디어 한글각인이 새겨진 키보드가 나왔군요. 전 realforce 91ubk 일본에서 직접 구해서 사용중인데, 역시 최고더군요.^^
    참고로 91ubk는 배송비까지해서 21만원인가 산걸로 기억하는데, 꽤 비싸긴 하군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6. 2008.05.13 14:10 신고

    제게 1순위는 의자입니다.
    2순위는 마우스
    키보드 뽀대는 짱이네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 2008.05.13 23:12 신고

      음. 의자.. 네. 의자도 중요해요. 맞습니다.
      위 키보드 정도 수준되는 의자를 구하려면 적어도 백여만원은 투자해야겠군요.

      아무튼 이거 정말 돈지랄입니다., -.-

      삭제 댓글주소
  7. 2008.05.14 11:32 신고

    저는 리얼포스 101살려고요 ㅎㅎ
    87이 오히려 더 비싼 현실-_-;
    키패드가 왼쪽에 달린 모델 맘에 들던데..
    그건 리얼포스로 안나오나봅니다..
    그리고 본문에 레오폴로.. 오타같아요 ㅎㅎ

    삭제 답글 댓글주소
  8. 2008.05.14 13:37 신고

    제게는 IBM(90년 초반) 키보드의 키감이 최고였습니다만, IBM 키보드보다 키감이 좋은가보군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 oojoo
      2008.05.16 22:15 신고

      네. 저도 90년대 IBM 키보드의 그 쫀득한 키감을 잊지 못하고 있죠. 시간이 오래되서 그런지.. 아무튼 지금은 기계식보다는 리얼포스나 해피해킹의 방식이 더 맘에 드네요~

      삭제 댓글주소
  9. 2009.05.11 11:36 신고

    리얼포스.. 연구실의 후배가 얼마전 하나 지르더군요..
    다들 30만원짜리 키보드 한번 쳐보자고 난리였습니다..ㅋ
    확실히 좋긴 하던데요..^^
    전 노트북을 쓰다보니 얕은 노트북형식의 키보드가 너무 편해져 버렸습니다..^^

    삭제 답글 댓글주소
  10. 2010.02.26 15:25 신고

    정말 사고 싶은 키보드 입니다.
    언제나 침만 흘리고 있지요...

    삭제 답글 댓글주소


FeedCount